'조의' 사의표명차 김양건 요청…대남 메시지 주목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진 기자 =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비서가 김대중평화센터 및 현대아산측에 23일이나 24일 개성공단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다.

통일부는 19일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가 이날 김정일 사망 3주기에 이희호 여사 및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조의를 표시한데 대해 김양건 비서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이같이 요청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판문점 채널을 통해 김대중평화센터 및 현대아산 앞으로 이 같은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초청 대상을 지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은 김정일 3주기를 하루 앞둔 16일 개성을 방문해 이희호 여사 명의의 조화를 전달했고, 같은 날 현대아산도 조건식 사장 등이 개성에서 현정은 회장 명의의 조화를 전했다.

당시 북측에서는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나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사의를 이미 남측에 전한 바 있어 김양건이 이번에 다시 초청한 배경이 주목된다.

이와 관련, '김정일 3년 탈상'을 치른 북한이 모종의 대남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부를 통해 연락이 왔기 때문에 (초청 배경에 대해) 지금 뭐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고 정부와 조율을 해서 파악을 해봐야 할 것같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