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 구글을 통해 판매된 영화 중 매출 1위는 지난주 개봉한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의 '인터뷰'라고 미국 블룸버그통신이 이 회사 공보담당 직원을 익명으로 인용해 29일(현지시간) 전했다.

구글 플레이, 유튜브, 엑스박스 등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이 영화의 매출액은 지난 주말 영화관 개봉에서 벌어들인 280만 달러보다 훨씬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글은 구체적인 매출액이나 시청자 수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소니 픽처스는 이 영화의 제작과 마케팅 등에 8천만 달러를 쓴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8일 소니 픽처스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이 영화의 온라인 매출은 1천500만 달러를 넘겼다.

이는 온라인으로 배포된 소니 영화 중 매출액이 가장 큰 것이다.

소니는 지난 24일 온라인으로 회당 5.99달러(약 6천600원)에 보거나 14.99달러(약 1만6천500원)에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했으며, 25일에는 미국 전역의 독립 영화관 300여 곳에서 오프라인 개봉을 했다.

solatid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