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장관 명의로 통전부장에 당국회담 예비접촉 제안

北, 8·25 합의 이행 언급하면서도 南제안 진정성 의심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임은진 기자 = 우리 정부가 '8·25 합의' 이후 남북 당국회담 개최를 위한 예비접촉을 3차례 제안했지만, 북측이 수용 여부에 대한 답을 주지 않고 있다고 통일부가 6일 밝혔다.

지난 9월 21일과 24일, 10월 30일 세 차례에 걸친 당국회담 예비접촉 제안에 북한이 명확한 의사를 표시하지 않음에 따라 정부는 재차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다.

정부는 9월 21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명의로 북측 김양건 노동당 비서(통일전선부장)에게 보낸 전통문을 통해 '10월 2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당국 회담을 위한 예비접촉을 갖자'고 첫 제의를 했다.

남과 북이 지난 8월 25일 판문점 고위당국자접촉에서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당국회담을 서울 또는 평양에서 이른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을 근거로 당국회담의 의제와 급을 조율하는 실무회담을 우선 갖자고 제안한 것이다.

홍 장관 명의로 김 부장에게 전통문을 보냈다는 점에서 남측 통일장관과 북측 통전부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당국회담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북측은 이러한 남측의 제안에 대해 "남북 고위당국자 합의가 성실히 이행되기를 바란다"면서도 "대북전단 살포, 북한인권법제정 논의, 북한 도발설 확산 등과 관련해 통일부 당국자들이 남북대결 선동에 앞장서고 있다"는 답변을 같은 달 23일 보내왔다.

북측은 남측의 당국회담 예비접촉 제안의 진정성을 의심하면서 명확한 답변을 회피했다고 통일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9월 24일 "8·25 합의가 성실히 이행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당국회담 예비접촉 제의에 호응할 것을 재차 촉구했으나 북측은 답신을 보내지 않고 있다.

8·25 합의사항 중 하나인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 행사(10월 20~26일)가 개최된 이후인 지난달 30일에도 우리 정부는 '당국회담 예비접촉을 하자'는 취지의 세 번째로 전통문을 보냈지만, 북측은 수령조차 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국회담은) 8·25 고위당국자접촉 때 합의한 사항이다. 그때 얘기한 것도 있고 남북 현안들도 있는데 당국회담을 개최해서 논의해야 한다는 게 정부 기본 입장"이라며 "북한은 당국 간 대화에 성실히 나와야 한다"며 북측의 당국회담 예비접촉 호응을 재차 촉구했다.

북한이 당국회담 예비접촉 제안에 묵묵부답인 이유는 당국회담 자체를 거부하는 것이라기보다는 앞으로 본격화할 가능성이 있는 남북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한 전술의 일환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측의 노동신문 등을 보면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말을 계속한다"며 "당국회담을 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버틴다기보다는 상황을 보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ho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