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연합뉴스) 공동취재단·김희선 기자 = ○...북쪽 종교인 대표로 나온 강지영(61) 협회장은 지난 10월 전임 장재언(81) 협회장이 뇌출혈로 쓰러지며 그 자리를 이어받은 인물.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사무국장으로 그동안 남쪽과 협상을 해 온 강 협회장은 임수경 새천년민주당 의원이 지난 1989년 방북했을 때 임 의원과 함께 평양 장충성당에서 단식을 한 북한 대학생의 대표였다.

당시 김책공대 총학생회장이었던 강 협회장은 임 의원이 단식을 하자, 함께 단식을 하며 남북 청년 간 우의를 과시하기도 했다. 강 회장은 조선카톨릭협회 중앙위원장도 겸직하고 있다.

강 회장은 "임 의원을 기억하느냐?"는 질문에 반갑게 웃으며 직접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단풍이 짙은 금강산 구룡연 계곡을 함께 거닐었다.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회 협회장은 신계사로부터 금강문에 이르는 계곡 산길을 3시간 동안 함께 오르내리며 담화를 나눴다.

두 남북 종교 대표는 금강산의 짙은 단풍을 배경으로 어깨동무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종교인으로서 남북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에 기여할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이날 남쪽 종교인들과 함께 금강산 등반에 나선 북쪽의 장철우 평양 천도교 운영위원은 "금강산 절경은 가족이 함께 즐겨야 더욱 제 맛이 난다"며 "자주 교류를 나누면 분단의 벽이 허물어져 많은 남한 사람들이 가족처럼 금강산 관광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박재식 성공회 신부는 "남북한이 서로 다른 것을 인정하며 다양성을 인정하는 데서 교류는 시작된다"며 "종교인끼리 서로 이해하고 친해지는 것이 평화통일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리산옥 조선종교인연맹 재정위원은 "어머니의 마음으로 북남의 동포들이 서로 쳐다보는 것이 필요하다"며 "여성의 힘이 화해와 평화를 앞당기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쪽의 정념 월정사 주지는 "금강산의 기운이 웅장하고 아름답다"며 "이 좋은 기운이 남북 평화통일에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를 준비한 김광준 한국종교인평화회의 사무총장은 오는 2018년 예정된 세계종교인평화회의를 남북이 공동으로 개최할 것을 북쪽에 제안했다.

5년마다 총회를 개최하는 세계종교인평회회의는 지난 2013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한 세계최대의 국제적 종교협력기구이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는 내년 2월 개최지 결정을 앞두고 이미 개최지 신청을 한 상태로, 한국이 유치하면 서울과 평양, 금강산 등지에서 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남쪽의 제안에 대해 북쪽은 긍정적으로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hisun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