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는 1일 북한이 주도하는 국제태권도연맹(ITF)이 상반기 방한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시간적으로 자제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남북간) 민간교류를 지속해 간다는 것은 틀림없는 기본입장이나 지금 현재는 북한의 핵실험으로 인해 상당히 엄중한 상황"이라며 "(민간교류의) 잠정적인 중단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그는 ITF가 방한 의사를 밝힌 배후에 북한 당국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만약 그렇다면) 큰 잘못을 저질러 놓고 그것을 호도하려고 하는 움직임의 일환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앞서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ITF가 올해 상반기 중 방한해 태권도 시범을 보이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ITF는 남한이 주도하는 세계태권도연맹(WTF)과는 별개의 단체다.

한편, 정 대변인은 북한 매체들이 최근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움직임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미국을 연일 비난한데 대해선 "북한은 사드 문제가 발생한 근본적 원인에 대해 스스로 해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hwang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