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토지보상비 늘어 예산증액·사업기간 조정 절차 진행"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경원선(서울~원산) 철도 복원을 목표로 추진한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공사가 토지매입 지연으로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17일 전해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공사를 위해 사들여야 하는 부지의 땅값이 애초 예산에 반영한 90억 원(공시지가)보다 3배 오른 270억 원(감정평가)이 돼 예산증액이 불가피해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와 예산증액 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국토교통부와도 사업 기간 조정을 위한 협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작년 8월 5일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원선 복원공사 1단계 백마고지∼월정리 구간 기공식을 개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기공식 축사를 통해 "오늘 경원선을 다시 연결하는 것은 한반도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복원해 통일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경원선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우리 경제의 재도약과 민족사의 대전환을 이루는 철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기공식 이후 토지매입 및 지뢰제거 작업, 환경영향평가, 문화재영향평가와 함께 기반공사를 진행했다"며 "토지매입이 60% 정도 진행된 상황에서 토지 보상비 상승으로 인해 현장 공사가 일시 중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비 상승으로 사업기간이 조정되면서 내년 11월까지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을 마치겠다는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달성하기 어려워졌다.

일각에선 남북관계 경색과 맞물려 박근혜 정부 임기 내 사업을 마무리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실질적인 경원선 복원을 위해서는 북한과의 협의가 필요하지만, 우선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공사를 마무리한다는 정부의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ho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