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현대중공업[009540]이 필리핀에서 3천700억원 규모의 최신예 호위함 2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2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선박·해양영업본부 총괄부문장,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필리핀 국방부와 2천600t급(배수량) 호위함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에 따르면 이 호위함은 길이 107m, 폭 12m 규모의 다목적 전투함이다. 최대 25노트(약 46㎞/h)로 4천500해리 이상의 항속거리를 보유해 원해 순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태풍, 열대성 기후 등 필리핀의 거친 해상 조건에서도 우수한 작전성능과 생존성을 갖도록 설계됐으며, 한국 해군에서 운용 중인 3천t급 인천급 호위함의 검증된 전투체계와 내항 성능도 접목할 예정이다.

또한, 76㎜ 함포와 함대공 미사일, 어뢰, 헬리콥터 등 다양한 무기체계를 탑재해 대공(對空), 대잠(對潛) 작전을 두루 수행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초 진행된 입찰에서 프랑스, 스페인 등의 방산전문 조선소와 경합을 펼친 끝에 지난 8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며, 이후 2개월간의 계약조건 협상 등을 거쳐 이번에 최종 계약을 했다.

필리핀 국방부는 현대중공업이 인천함 등 최신예 한국형 호위함 3척을 성공적으로 건조하는 등 호위함 건조에 풍부한 경험을 갖춘 점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중공업은 2척의 호위함을 2020년까지 필리핀 국방부에 차례로 인도할 예정이다.

yjkim8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