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명의 이장, 9월 17일부터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 청와대로 발송

(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정부가 분단 70년을 맞아 추진한 경원선(서울∼원산) 남북철도 복원공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과 관련해 강원 철원군 이장들의 편지 쓰기 운동이 한 달을 넘어섰다.

철원군 이장협의회 소속 이장들은 중부전선 지역 발전에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경원선 복원공사가 지난 6월부터 공사가 중단되면서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공사 중단으로 내년 11월까지 경원선 남측구간 복원을 마치겠다는 정부의 목표는 사실상 물 건너갔기 때문이다.

이들은 토지매입비 상승으로 공사가 지연됐다는 석연치 않은 답변밖에 받지 못하자 지난 9월 17일부터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를 청와대에 보내고 있다.

릴레이 손편지 쓰기 운동에는 바쁜 농사철에도 20여 명의 이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올해 연말까지 릴레이 편지 쓰기 운동을 계속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일 계획이다.

철원군이장협의회 김영식 이장은 "이장은 주민의 대표인 데다 대통령까지 참석해 공약한 공사가 도중에 중단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지적이 많아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편지를 쓸 수밖에 없다"며 "공사 재개를 한다는 약속이 없으면 오는 12월에는 농성도 하고, 청와대 1인 시위도 벌이겠다"고 설명했다.

이장들이 청와대로 보낸 편지는 민정수석실을 거쳐 통일부를 통해 간간이 답장이 오고 있지만, 공사 재개를 하겠다는 확답은 아직 없다.

통일부는 이장들에게 보낸 답변 공문을 통해 "토지 매입비 증가에 따라 사업 계획을 조정했다"며 "현장공사 재개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예산 협의 및 남북관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5일 철원군 백마고지 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원선 복원공사 1단계 백마고지∼월정리 구간 기공식을 개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당시 기공식 축사를 통해 "오늘 경원선을 다시 연결하는 것은 한반도의 아픈 역사를 치유하고 복원해 통일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면서 "더 나아가 경원선은 '유라시아 이니셔티브'를 통해 우리 경제의 재도약과 민족사의 대전환을 이루는 철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dmz@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