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리 정부의 불허 방침에도 7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6·15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위원장 회의'가 개최됐다.

남측에서 이창복 상임대표를 비롯한 10명, 북측에서 박명철 위원장 등 6명, 미국·일본·중국 등 해외측에서 손형근 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다.

회의에서 6·15 남·북·해외 위원장들은 올해 10주년이 된 10·4 남북정상선언 기념행사, 6·15와 광복절 공동행사, 남북 노동자 통일 축구대회 개최 등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다룰 것으로 알려졌다.

또 내년 강원도 평창에서의 동계올림픽 남북공동응원에 관해서도 논의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앞서 6·15 남측위원회는 지난달 26일 통일부에 제3국에서의 대북접촉을 신청했으나, 정부는 북한의 핵실험을 포함한 엄중한 도발위협 등을 들어 허용하지 않았다.

이승환 남측위 대변인은 "지난 9년간 남북간 최소한의 소통조차 가로막힌 단절 상태를 더는 지속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민간 차원에서라도 접촉과 교류를 유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위원장 회의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정부의 대북제재 기조를 변경하라고 요구하는 것이 아니며 부분적인 민간 교류 허용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민간의 자율성과 독자성을 존중하고 소통과 대화 속에 북핵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