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근교 나들이차량 늘지만 장거리는 영향 없을 전망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이번 주말 고속도로는 봄방학과 졸업식 시즌을 맞아 수도권 근교 나들이 차량이 소폭 증가하겠지만 지난주와 다름없이 원활한 차량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17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주말인 18일 전국 고속도로의 교통량은 438만대로 지난 주말의 406만대보다 32만대가량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량은 40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39만대로 추산된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번 주말은 봄방학과 졸업식 시즌을 맞아 서울 근교로 나들이 가는 차량 위주로 많아질 것"이라며 "서울~부산 등 장거리 노선은 전 주와 비슷하게 원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출발을 기준으로 최대 소요시간은 대전까지 1시간 50분, 강릉까지 3시간 20분, 부산까지 4시간 30분, 광주까지 3시간 20분, 목표까지 3시간 40분 등이다.

최대 혼잡구간은 경부고속도로의 경우 정오께 동탄분기점에서 안성분기점까지, 서해안고속도로는 오전 11시께 서평택에서 서해대교까지로 예상된다.

일요일인 19일에도 지난 휴일보다 다소 늘어난 364만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중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차량은 36만대로 예상된다.

서울 도착 기준으로 최대 소요시간은 대전에서 1시간 50분, 강릉에서 3시간 50분, 부산에서 4시간 40분, 광주에서 3시간 20분, 목포에서 3시간 40분 등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는 오후 5시께 여주분기점에서 호법분기점까지, 경부선은 6시께 안성휴게소에서 오산 구간 등이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됐다.

자세한 고속도로 교통정보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나 로드플러스 사이트(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에서 확인하면 된다.

bana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