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학부모 70여명 복도서 시위…교장·이사장 끝내 잠적

(경산·영주=연합뉴스) 이강일 김선형 기자 = 경북 경산 문명고 학생 40여명과 학부모 30여명이 17일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오후 5시부터 4시간 동안 교장실 앞 복도에서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과정에서 학생, 학부모, 교사 의견을 무시한 만큼 즉각 철회하라"며 교장과 이사장을 기다렸다.

교장과 이사장은 휴대전화 전원을 끄고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아직 학교나 재단 측에서 연구학교 신청을 철회할 움직임은 감지되지 않고 있다.

결국, 학부모는 오후 9시께 회의를 열어 오는 20일 재집결하기로 했다.

앞서 학생 250여명은 오전 8시부터 학교운동장에 모여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2시간가량 시위를 벌였다.

학생들은 "선생님 두 분이 국정교과서 채택에 반대했다고 각각 보직 해임, 담임 배제 등 불이익을 당했다"며 "학생에게 혼란을 주는 비교육적, 비민주적인 행위를 비판하고 선생님들이 속히 복직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당시 교문 앞에서는 졸업생, 학부모 등 20여명이 재학생 시위를 지켜봤다.

전교조 회원과 태극기를 든 주민 등 수십 명도 나왔으나 마찰은 없었다.

영주 경북항공고 앞에는 이날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과 관련한 찬반 현수막 2개가 나란히 걸렸고 집회는 없었다.

경북항공고는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를 신청했으나, 학교 운영위원회를 열지 않아 경북도교육청 심의에서 탈락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14∼15일 전교조를 비롯한 영주시민연대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신청을 반대하는 집회를 했다. 풍기재향군인회는 15일 연구학교 지지 행사를 여는 등 찬반 시위가 이어졌다.

leeki@yna.co.kr

sunhyu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