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대사 복귀 미정…당국간 고위급 소통채널 복원은 의미 윤장관 '독도는 일본땅' 주장 日학습지도요령 개정 항의 북한 문제와 관련한 한일 공조 필요성 확인

(본<독일>=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과 일본은 17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지만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소녀상 문제에 대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9일 부산 소녀상에 항의하며 본국으로 돌아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의 복귀(일본→한국) 전망은 불투명한 상태로 남게 됐다.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중인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회담장인 독일 본의 월드콘퍼런스센터에서 약 30분간 양자회담을 개최했다.

회담에 배석한 외교부 당국자는 "회담에서 저희(한국) 입장을 설명했고 일본 측은 소녀상 설치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한 우리 측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일본 대사의 복귀 시점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되지는 않았다"며 "한일관계가 어려울수록 양국 외교당국간 소통이 중요하고, 일본 측 조치(대사 본국 소환)가 조기에 정상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일본 측에 전했고, 일본 측의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윤 장관은 부산 소녀상 문제에 대해 "국제예양(禮讓, 예의를 지켜 공손한 태도로 사양함) 및 관행이라는 측면을 고려하면서 원만히 해결되도록 가능한 노력을 해왔고,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만한 해결을 위해서도 일본 측이 위안부 합의의 취지와 정신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야하고 그에 배치되는 언행은 자제해야 한다고 윤 장관은 덧붙였다.

더불어 당국자는 "소녀상 문제에 대해 두 장관이 양국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서로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한 뒤 "부산 소녀상 문제와 관련해서 의미있는 소통이 있었다고 본다"며 "다양한 계기에 각급 레벨에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두 장관은 한일관계에 최근 어려운 문제가 있지만 양국 정부가 신뢰를 바탕으로 한일관계를 긍정적으로 발전시켜야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했으며, 위안부 합의를 충실히 이행함으로써 피해자 명예와 존엄 회복 및 마음의 상처 치유를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또 독도가 일본땅이라는 주장을 일본의 교과서 제작 기준인 학습지도요령에 명기하려 하는데 대해 윤 장관은 항의의 뜻을 전하고 일본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윤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또 지난 12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한미일 외교장관이 규탄 성명을 낸 것 등을 평가했고, 앞으로 북한 문제와 관련한 한일, 한미일 간의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회담)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고 할 수는 없었고 분위기는 괜찮았다"며 "두 장관 사이에 진솔한 의견교환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번 회담은 윤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 사이의 14번째 회담으로 작년 10월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뉴욕에서 만난 이후 약 4개월만에 이뤄졌다.

이날 회담장 안팎에서는 양국 관계를 감싸고 있는 냉랭한 기운이 감지됐다.

한국 측은 회담장 안에서 두 장관이 악수를 하고 언론의 사진 촬영을 허용하자고 제안했지만 일본 측은 이를 거절하는 등 냉랭한 양국의 분위기를 보여줬다.

양측의 모두 발언까지 언론에 공개하는 보통의 양자회담과 달리 이날 취재진은 회담장 안으로 들어가지 못한채 회담 장 밖에서 악수 장면을 촬영했다.

회담 개시에 앞서 기시다 외무상은 지난달 9일 일본으로 돌아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대사를 언제 복귀시킬 것이냐는 현장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