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 발표…연말 국가내진율 45.66%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올해 28개 중앙부처와 17개 지자체에서 8천393억원을 투입해 공공시설물 2천542곳에 대해 내진보강사업을 추진한다.

국민안전처는 이와 같은 내용의 2017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을 21일 발표했다.

올해 내진보강사업에 들어가는 예산은 최근 5년 평균(1천257억원)보다 6.7배 증가했다.

안전처는 올해 계획된 사업을 마무리하고 나면 국가 내진율이 45.66%로 지난해 연말 목표치(43.25%)보다 2.41%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주로 보강되는 곳은 도로시설(1만 3천978건), 건축물(1만 1천421건), 전력시설(3천938건) 등이다.

투자 금액별로는 학교시설(2천851억원)과 도로시설(1천732억원), 건축물(1천345억원) 등에 많은 예산이 투입된다.

그 결과 항만시설은 4.88%포인트, 철도시설은 4.63%포인트, 전력시설은 4.12%포인트 내진율이 오를 것으로 안전처는 내다봤다.

기관별로 계획을 보면 중앙행정기관과 공공기관이 지난해보다 6.6배 늘어난 6천180억원을 투자하고, 지방자치단체는 2.35배 늘어난 2천213억원을 투입한다.

안전처는 지난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대책 추진 결과에 대해 중앙행정기관과 시·도가 전수점검하도록 할 계획이다.

안전처에서는 원자력시설 등 35곳에 대해 민간전문가와 현장점검을 거쳐 내달 말 공시한다.

국민안전처 안영규 재난예방정책관은 "지난해 9월12일 지진 영향으로 각 기관이 내진보강 투자예산을 적극 확대한 결과 올해 예산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정부기관이 내진보강사업에 계속 관심을 갖도록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sncwo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