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7.8%…PP·인터넷광고는 16.8%·17.0%로 떨어질듯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스마트폰 등 모바일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모바일광고 또한 꾸준히 늘어 올해 광고시장에서 인터넷광고나 TV광고를 제치고 점유율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의 최근 '방송 개념 재정의를 통한 규제체계 개선 방안 연구' 보고서 등에 따르면 올해 전체 광고시장 매출은 11조4천957억원으로 2016년 대비 1.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모바일광고는 작년 1조8천42억원에서 올해 2조460억원으로 성장하면서 전체 광고시장 점유율도 작년 16.0%에서 올해 광고매체 중 가장 높은 17.8%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반면 작년 매출 1조9천459억원(점유율 17.2%)으로 점유율 1위였던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광고는 올해 매출이 1조9천282억원, 점유율은 16.8%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또 지난해 매출 1조9천433억원의 인터넷광고는 올해 1조9천567억원으로 소폭 늘겠지만, 점유율은 17.0%로 떨어질 것으로 추산됐다.

지상파TV도 작년 1조6천628억원에서 올해 1조6천664억원으로 소폭의 매출 증가에도 불구, 점유율은 작년 14.7%에서 올해 14.5%로 낮아진다.

신문광고는 작년 1조5천395억원(13.6%)에서 올해 1조5천88억원(13.1%)으로 매출과 점유율 모두 감소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 밖에 올해 옥외광고는 1조940억원(9.5%), 잡지광고는 4천427억원(3.9%), 라디오광고는 2천465억원(2.1%),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광고는 1천566억원(1.4%)으로, 작년보다 낮거나 비슷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방송영역, 특히 지상파방송에 대해 엄격한 규제가 적용되는 반면 온라인과 모바일 등은 비규제 영역으로 분리돼 온 것이 매체간 성장 격차의 부분적 요인으로 작용해 왔다"며 지상파 중간광고 제한적 허용, 규제 대상에 모바일 영역 포함 등의 광고제도 개선방안을 제안했다.

aupf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