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21일 2차 컷오프를 통해 압축한 대선주자 4명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본경선 궤도에 진입한다.

한국당은 전날 저녁 2차 컷오프를 위한 여론조사 결과 당 대선후보 경선 본선에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홍준표 경상남도지사(이상 가나다순) 등 4명이 진출했다고 발표했다.

앞으로 당은 오는 22일 부산·울산·경남에서 예정대로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한 합동연설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다만 같은 날 오후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와 23일 오후 충청권 합동연설회는 TV토론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23일 오전 호남권 행사는 합동연설회 또는 토론회로 개최한다. 24일로 예정된 서울·경기·인천·강원 합동연설회는 같은 날 오후 방송3사 합동토론회가 잡혔다는 점을 고려해 취소했다.

한편 2차 컷오프를 통과한 대선주자들의 득표전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홍준표 경상남도지사는 새만금현장과 전주를 방문해 지지를 당부할 계획이며, 김진태 의원은 강원도청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약속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본경선 진출 소감과 향후 계획 등을 밝힌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지역매체와 인터뷰를 할 예정이다.

ykb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