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가 21일 첫 순회 경선지인 호남으로 나란히 출격해 맞춤형 공약을 제시한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전북 무주리조트의 대한노인회 우정연수원 개관식에 참석해 노인정책 공약을 발표한다.

이후 남원시로 이동해 지역 국회의원, 시·도의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연다.

안 전 대표는 오후에는 광주로 이동, 본격적인 호남 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지역 당원들을 두루 만나고 나서는 광주 지역 국회의원 및 시·구 의원들과 만찬 간담회를 갖는다.

손학규 전 대표는 오전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농촌 맞춤형 정책을 발표, 농심(農心)잡기에 주력할 방침이다.

박주선 국회부의장은 이날 수도권에 머물며 언론사 인터뷰, 대한불교조계종 자승 총무원장 예방 등 '공중전'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