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트럼프에 '자유무역' '열린 시장' 한목소리 강조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유럽의 중심을 잡는 경제강국 독일과, 미국에 맞서 주요 2개국(G2) 신형대국관계를 논하는 중국, 그리고 세계 3위 경제대국이자 미국의 최우선 안보 동맹국인 일본이 거리를 급격히 좁히고 있다.

이런 상황을 가져오는 작금의 국제 환경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의 보호무역 기류 확산 조짐이며 그 중심 지위를 획득한 핵심 매개는 단연, '자유무역'과 '열린 시장'이다.

유럽의 발언권을 상징하는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함께 다시 한 번 자유무역의 가치를 '합창'했다.

'박람회 천국' 독일의 니더작센주(州)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박람회 '세빗(CeBIT)' 현장에서다.

유럽 순방 길에, 세빗 주빈국 정상 자격으로 독일을 찾은 아베 총리는 메르켈 총리와 더불어 자유무역을 강조하고 미국도 자유무역 대열에 동참하기를 촉구했다.

두 정상은 일본과 EU 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의 조속한 타결을 지지한다고도 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미국과 유럽연합(EU) 간 FTA(범대서양무역투자협정. TTIP) 협상 중단이 굳어지는 듯한 상황에서 두 거대 경제블록의 FTA 타결은 그 자체로 상당한 파급력을 가질 수 있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 17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 때는 TTIP 협상 재개도 촉구했다. 메르켈 총리는 다자 FTA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트럼프 정부의 입장에 아랑곳 하지 않고 미국과 FTA를 체결한다면 그 주체는 독일이 아니라 EU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메르켈 총리는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의 무역적자를 내세워 공정한 자유무역이 돼야 한다고 말하는 것에 대해서도 독일 등 유럽에서도 TTIP가 불리할 것이라는 판단 아래 협상을 반대하는 견해가 있고 '윈윈'하는 한국과 EU 간 FTA 사례도 있다며 반박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메르켈 총리는 지난 16일 전화회담을 하고 나서 자유무역과 열린 시장을 지지한다는 이례적인 성명까지 내놓았다.

이 성명은 메르켈 총리가 미국을 찾아가 트럼프 대통령과 처음 만나는 17일 회담 일정을 하루 앞두고 나와 각별히 주목받았다.

메르켈 총리는 특히, G20 2017년도 의장국인 독일의 입장에서 자신이 시 주석과 신뢰에 기반을 둔 협업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혀 G20 무대에서 양국 간 공조 방침도 강조했다. G20 정상회의는 오는 7월 7∼8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된다.

메르켈 총리는 이날 아베 총리와 하노버 회동을 마치고서 함께 가진 합동 기자회견에서도 미국의 교역정책 지향과, 이것이 상대국들에 주는 의미를 파악하고 이견을 좁혀나가기 위해 오는 5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무대가 좋은 기회가 되리라고 짚었다.

이에 따라 '부국들의 사교 클럽'으로 더러 취급받을 정도로 내실이 없다는 비판적 평가가 따르는 G7과 G20 같은 다자 정상회의가 올해만큼 중요한 정치외교 일정으로 취급받는 경우도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무역의존도가 높고 수출경쟁력이 강한 공통점을 지닌 중국, 일본, 독일 3개국은 국내총생산(GDP) 규모로 치면 미국 다음으로 나란히 2∼4위이며, 이들 3국의 GDP를 합치면 미국을 능가한다.

un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