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1년…北, 최근까지도 '南이 납치' 주장

당국자 "자유의사로 탈북…잘 지낸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작년 4월 중국 내 북한식당에서 일하다 집단 탈출에 성공해 한국에 입국한 12명의 북한 종업원들이 전원 대학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26일 "집단 탈북한 북한 여성 종업원들이 올해 모두 대학에 특례입학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대부분 20대 초중반인 이들은 한국 사회에 순조롭게 적응하기 위해서는 대학 교육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각자의 관심사에 따라 학과를 선택한 것으로 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탈북한 지 1년이 다 돼가지만, 북한은 최근까지도 유엔 여성기구 회의에서 종업원들의 집단 탈북에 대해 '남측이 유인해 납치했다'고 주장하며 송환을 요구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이들은 자유의사에 따라 탈북해 입국했으며, 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 중국 저장(浙江)성 닝보(寧波)의 식당에서 일하던 여성 종업원 12명은 남성 지배인 1명과 집단 탈북해 한국에 들어왔다.

이들은 이례적으로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의 12주 교육 없이 4개월의 유관기관 합동조사를 거쳐 8월에 한국 사회에 정착했다.

관계 당국은 북한이 지금까지도 집요하게 이들의 탈북을 납치라고 주장하는 데다 김정남 암살 사건을 계기로 탈북민의 신변 안전 우려가 커져 이들에 대한 신변 보호를 강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