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오는 24일 일본으로 건너가 도시바(東芝)의 반도체 사업부문 인수전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21일 외신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24일 일본을 방문해 도시바 인수전 상황을 점검한다.

최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도시바의 경영진을 만나 SK그룹의 반도체 사업 비전을 설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출국금지가 풀린 최 회장이 글로벌 행보의 첫 행선지로 일본을 선택, 도시바 인수전을 진두지휘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날 최 회장의 24일 일본행 소식을 전하면서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1차 입찰실시 후 도시바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라며 "SK그룹과 도시바는 차세대 반도체 개발 분야에서 협력관계"라고 설명했다.

이 신문은 최 회장이 도시바 반도체의 주력거점인 미에(三重)현 욧카이치(四日市)공장에 투자와 고용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K하이닉스는 현재 대만 훙하이정밀공업(폭스콘), 미국의 웨스턴디지털(WD), 실버레이크파트너스 등과 인수전을 펼치고 있다.

폭스콘이 예비 입찰에서 3조엔(약 31조5천억원)을 써내는 등 갈수록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예비입찰에서 2조엔(약 21조원)을 제시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SK하이닉스는 베인캐피털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도시바의 낸드플래시 반도체 사업 인수전에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SK하이닉스는 앞으로 일본계 재무적 투자자(FI)를 추가로 끌어들여 다국적 연합군을 구성할 계획이다. 인수가가 너무 커서 단독 인수는 힘들기 때문이다.

앞서 최 회장은 20일 "도시바와 협업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SK하이닉스에 도움이 되고 반도체 고객에게 절대로 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도시바와 협업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알아보겠다"며 인수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coo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