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 축사…"국가전략 프로젝트 추진" 오후에는 교수·연구원 출신 벤처기업인들과 오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1일 "스마트 자동차나 지능형 사물인터넷 등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신산업과 신서비스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17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 축사를 통해 "세계적 수준의 지능정보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인공지능 등 핵심기술에 대한 국가전략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4차 산업혁명의 파고가 날로 거세지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한발 앞서 대응하기 위해 작년에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을 수립하는 등 정책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해 출범한 신산업 투자위원회에서 신산업 관련 규제를 과감히 개혁해 나가고 있다"며 "일부에서 우려하는 실업, 양극화 등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수도 있는 부정적 결과에 지금부터 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에는 서울 총리공관에서 교수·연구원 출신 벤처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교수와 연구원이 주축이 되어 신산업 분야의 창업을 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연구원과 교수의 창업을 촉진해 신성장동력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뒷받침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창업휴직제 실시, 대학창업펀드 조성, 연구소 기업 설립기준 완화 등을 통해 교수와 연구원의 창업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벤처펀드 신규조성,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 육성, 코스닥 상장 심사기준 완화 등을 추진해 기술창업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겠다"며 "교수와 연구원들이 연구성과를 사업화해 경쟁력 있는 벤처기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jesus786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