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SBS TV '웃찾사-레전드매치' 측이 최근 불거진 개그우먼 홍현희의 흑인 비하 논란에 21일 공식 사과했다.

홍현희는 지난 19일 방송된 '실화개그'란 코너에서 피부를 검게 칠하고 파와 배추 등으로 우스꽝스럽게 분장한 채 무대를 꾸몄다. 이후 온라인에서는 인종을 차별하는 개그였다는 비판이 나왔다.

호주 출신의 방송인 샘 해밍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 안 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냐.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 게 웃겨? 예전에 개그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고 지적하면서 논란은 더 커졌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입장을 내고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지 못해 시청자께 불편을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온라인에서 해당 클립(영상)은 즉시 삭제 조치했으며 향후 이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