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룩스 "'매수 권유' 문자메시지, 당사와 무관" 해명 공시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한국거래소는 증시에서 '찌라시(정보지)'성 문자메시지를 대량 유포한 사례가 발생했다며 19일 '투자유의안내'를 발동했다.

거래소는 최근 확인되지 않은 투자 정보를 휴대전화 문자로 집중적으로 발송해 매매를 유도하는 사례가 생겨 투자자 피해가 우려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메가톤급 호재', '세력 매집 완료', '예상 수익 및 목표가 공표' 등을 앞세운 '찌라시'성 문자메시지는 허위·과장 가능성이 크다고 투자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증권가에선 정보 유포자가 미리 취득한 주식을 매도하기 전 이런 '찌라시'를 통해 매수를 추천하고서 주가가 오르면 고가에 매도하는 수법의 매매 사례가 생겨나고 있다. 이들 유포자는 증거를 숨기기 위해 별도의 비공개 사이트 가입을 유인하는 경우가 많다고 거래소 측은 설명했다.

거래소는 문자메시지나 주식 동호회·카페 게시물을 통한 매매유인 행위를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거짓 정보를 생성, 유포자를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남찬우 투자자보호부장은 "매수 유인 문자메시지 발송자나 매수 추천 글 게시자가 제시한 수익률이나 성공담은 왜곡된 경우가 많다"며 찌라시 관련 매매유인 행위와 관련 이상 거래 여부를 모니터링해 불공정거래가 포착되면 신속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실제 코스닥 상장사 필룩스[033180]는 이와 관련, 이날 낮 12시 10분 매수를 권유하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에 대한 해명공시를 내고 "당사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inishmor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