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신태용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감독이 "1983년 맥시코 대회 4강 신화를 뛰어넘었으면 좋겠다는 것이 속마음"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신 감독은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19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언제 저런 경기내용을 세계대회에서 보여줬지 할 정도로 놀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신 감독은 "홈에서 경기하는 만큼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그런 것을 세계축구사에 어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훈련 과정은 거의 완벽했다"라면서 "90~95점 정도다. 나머지는 실제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모습으로 채울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한국은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기니와 이번 대회 A조에 묶였고, 20일 기니와 맞대결을 펼친다.

신 감독은 기니와의 개막전에 대해 "예선부터 한 경기 한 경기 결승전 같은 마음으로 준비 잘하겠다"면서 "기니전 첫 단추를 잘 끼우면 조별리그 3경기와 16강, 8강전을 잘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bschar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