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하겐다즈는 다음 달 1일 자로 매장과 편의점,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아이스크림 가격을 인상한다고 19일 밝혔다.

편의점 기준으로 소비자가격이 300원~1천400원 오른다.

파인트는 9천900원에서 1만1천300원으로 14.1% 오른다. 미니컵과 크리스피샌드위치는 각각 3천900원에서 4천200원으로 7.7% 인상된다.

하겐다즈는 아이스크림 주원료인 유제품과 설탕, 바닐라, 딸기, 호두, 마키다미아 넛, 계란 등의 원자재 가격 상승과 국내외 물가 상승으로 인한 포장, 운송 비용 등의 상승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하겐다즈 관계자는 "생산 원가 부담에도 지난 5년간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내 제품 가격을 동결해왔다"며 "지속적인 생산, 유통 원가 상승을 고려한 최소한의 가격 인상임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doub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