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시 미군 작전참모 손자 "피난민 2세 文대통령 취임…흥남철수 이야기는 끝나지 않았다"

(거제=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흥남철수작전'은 6·25전쟁 때인 1950년 12월 15일에서 12월 24일까지 미국 제10군단과 한국군 제1군단이 함경남도 흥남항구에서 선박으로 철수한 작전이다.

당시 중공군의 역습으로 퇴각하는 한국군과 미군을 따라 북한 지역에 살던 주민들도 대거 남쪽으로 피난했다.

당시 미 제10군단 고문으로 활동하던 고(故) 현봉학(玄鳳學)씨와 작전참모 에드워드 포니 대령 등이 "수송선에 피난민을 태울 수 없다"는 제10군단장 알몬드 장군을 설득, 수많은 피난민이 군인들과 함께 내려올 수 있었다.

남쪽으로 온 피난민만 10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 부모도 흥남철수작전 때 거제로 피난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군수 물자를 운송하기 위해 투입된 메러디스 빅토리호(7천600t) 선장 레너드 라루는 무기와 화물을 버리고 1만4천 명의 피난민을 거제까지 수송했다.

이런 이유로 흥남철수작전은 가장 침혹한 전장 속에 꽃 핀 휴머니즘의 승리로 갈채를 받고 있다.

메러디스 빅토리호는 한때 가장 많은 난민을 태우고 항해한 선박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기도 했다.

이때 일을 기리기 위해 경남 거제포로수용소 유적공원에는 흥남철수작전 기념비가 세워졌다.

사단법인 흥남철수작전기념사업회는 26일 기념비 앞에서 올해 열두 번 째 흥남철수 거제도 기념행사를 열었다.

이진규 사업회장, 마크 캐닝 주한 미대사관 문화정책담당관, 포니 대령의 손자 네드 포니(55) 씨와 함경남도중앙도민회 회원 등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흥남철수 미래 세대들은 흥남 자유정신을 기리며 이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인류애의 보편적 가치인 인도주의, 평화주의 정신을 증진해 남북통일의 길로 전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마크 캐닝 문화정책담당관은 "흥남철수작전을 가능하게 한 인물들을 꼭 기억해 달라"고 당부했다.

네드 포니 씨는 "흥남철수작전은 67년 전 사건이 아직도 대한민국 역사에 많은 영향을 주는 것을 보고 있다"라며 "흥남철수 피난민 2세인 문재인 대통령 취임은 흥남철수 이야기가 끝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일깨워 준다"라고 말했다.

이날 함경남도 장학재단은 흥남철수 때 피난민을 도와준 거제시에 감사하는 뜻으로 거제대학교 학생 2명에게 각 200만원의 장학증서를 전달했다.

흥남철수작전기념사업회는 피난민들을 수송선에 태울 수 있도록 한 현봉학 고문, 포니 대령 등 여러 영웅의 뜻을 기리고 인도주의, 평화주의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2006년 함경남도 도민회 소속 회원 50여 명이 만들었다.

사업회는 피난민들의 역사적 사건을 통해 인류애와 평화의 중요성을 후세에 전하기 위해 역사서 '아 흥남작전' 발간, 흥남철수 거제도 기념식, 장학사업 등을 펼치고 있다.

shch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