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디지털 콘텐츠에 집중할 것"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거센 모바일·디지털 바람을 견뎌내지 못하고 미국 최대의 잡지 발행사인 타임 사가 대규모 구조조정에 들어갔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폭스비즈니스 등에 따르면 피플, 인스타일,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등을 발행하는 타임 사는 작년 말 기준 7천450명인 전 직원의 4%에 해당하는 300명을 감원하기로 했다.

이번 구조조정은 전체 직원의 6%인 500명가량을 감원한 2014년 이후 최대 규모이다.

감원 대상인 300명 중 60%가량은 해고하고, 나머지는 '바이아웃'(Buy-out) 방식을 적용할 계획이다. 바이아웃은 계약이 만료되기 전 직원에게 연봉을 지급하고 자발적인 퇴직을 유도하는 제도로, 우리나라의 명예퇴직과 유사하다.

감원 대상 중 미국 내 인력은 절반가량을 차지한다.

타임 최고경영자(CEO)인 리치 바티스타는 "우리는 전체 비용 구조를 혁신해 최대한 민첩하고 효율적인 기업을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동영상 등의 부문이 핵심 성장동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타임 사의 올해 1분기 디지털 광고 수입은 32% 성장했지만, 21% 감소한 지면 광고 등을 상쇄하기에 역부족이었다. 전체 1분기 광고 수입은 작년 동기 대비 8% 줄어든 3억3천100만 달러, 총매출은 8% 감소한 6억3천600만 달러에 그쳤다.

타임 사는 동영상, 디지털 부문의 성장을 가속하기 위해 이 부문 인력 채용을 늘릴 방침이다. 새로운 디지털 매체 '엑스트라 크리스피' 출범에 이어 올해 5만 건 이상의 동영상을 제작하고, 1천500시간 이상의 생방송 프로그램을 내보낸다는 목표를 세웠다.

폭스비즈니스는 "월스트리트저널, 뉴욕타임스 등 다른 매체들도 감원과 함께 디지털 부문 인력을 충원하는 등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전했다.

ss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