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피해자 4명 조사해 증거물 확보…한 명은 "폭행피해 당했다" 주장

발기부전치료제 접대 '약사법 위반' 의혹도 수사…"아직 소환 결정안돼"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난 제약회사 종근당 이장한(65) 회장에 대해 경찰이 정식수사에 착수했다.

이 사건을 내사해온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주말 이 회장으로부터 수차례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한 전직 운전기사 4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결과 증거물을 다수 확보해 정식수사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이 회장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녹음파일을 제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은 "정차 중에 이 회장이 나를 향해 휴대전화를 집어 던졌다"며 폭행 피해를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일단 피해자들이 제출한 녹음파일과 증언 내용을 토대로 이 회장의 혐의점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아울러 이 회장이 처방을 받아야만 확보할 수 있는 발기부전치료제를 접대용으로 나눠줘 약사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와 관련, 종근당 직원 1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초기 단계이며, 이 회장은 아직 피내사자 신분"이라면서 "(이 회장을) 언제 소환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hy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