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17일 오후 3시 26분께 전북 임실군 임실읍 이모(54·여)씨의 축사에서 불이 나 30여 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축사 11개 동 중 3개 동이 타 돼지 700여 마리가 죽었다.

목격자들은 "축사 근처에 낙뢰가 떨어진 뒤 불길이 치솟았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피해규모와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jay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