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출마' 옥신각신에 본질 흐려질까 우려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권 주자들이 당 혁신 비전과 지방선거 승리 전략을 무기로 당심 공략에 나섰다.

이들의 혁신안 경쟁은 오는 14일 열리는 합동 정견발표와 첫 TV 토론회에서 본격화할 전망이다.

먼저 안철수 전 대표는 "심정지 상태인 당에 전기충격을 주겠다"며 '강소야당'을 만들겠다는 각오다.

안 전 대표는 이를 위해 당의 정체성·당헌당규 개혁 등을 논의할 제2 창당 위원회, 인재영입위원회, 정치개혁을 주도할 정치혁신위원회를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구체적인 실천과제로 내년 지방선거에서 정치 신인을 30% 의무공천한다는 방안을 제시하며 "시도당의 권한을 강화해 분권 정당을 만들고, 당원 중심 플랫폼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히고 있다.

그는 스페인 마드리드 지방정부의 시민참여 플랫폼인 '마드리드 디사이드'를 모범사례로 들기도 했다.

천정배 전 대표는 '창당 초심'으로 돌아가 당을 쇄신하겠다는 방침이다.

천 전 대표는 외부 수혈보다는 당내 유능한 인재 발굴·육성에 방점을 두고 있다. 특히 여성과 남성을 동등한 비율로 추천해 등용하고, 청년 당원에 대한 제도·재정적인 지원 확충을 약속했다.

또 내년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 안팎 최고의 전문가들로 '지방선거기획단'을 꾸리는 등 당의 모든 자산과 역량을 총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천 전 대표는 12일 기자회견을 통해 당 비전과 방향을 보다 자세하게 제시할 예정이다.

정동영 의원은 '제2의 몽골 기병론'을 주창하며 속도감 있게 위기를 돌파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 주인이 당원이라는 '당원 주권주의' 조항을 당헌에 명시하는 것을 시작으로, 당의 시스템을 바로잡겠다는 계획이다. 지역위원장도 당원이 뽑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또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3대 개혁공천 전략'으로 ▲ 상향식 공천 ▲ 청년 30%·여성 30% 의무공천 ▲ 내년 1월까지 선거구별 후보자 확정 및 지방선거 체제 조기전환을 제시했다.

이언주 의원은 "국민의당 새판짜기"를 모토로 당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고 있다.

이 의원은 차별화된 선명한 노선을 제시해 고정지지층을 형성, 임기 내 20%대 정당 지지율을 달성하고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다는 방침이다.

또 저비용·고효율의 '스마트 정당' 실현, 지역 곳곳의 여성·청년 등 숨겨진 인재를 발굴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국민의당은 이르면 오는 14일 첫 TV 토론회를 시작으로 27일 전당대회까지 총 5차례에 걸쳐 당대표 후보자 간 토론을 할 예정이다.

지난 대선 패배와 '제보조작' 사건으로 당을 쇄신해야 한다는 점에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는 가운데, 누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차별화된 전략을 제시할 수 있느냐가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이와 관련, 친안(친안철수)계로 분류되지만 안 전 대표와의 최고위원 러닝메이트가 불발되며 당권 경쟁에 뛰어든 이 의원이 향후 경선 과정에서 어떤 스탠스를 취할지에 따라 후보자 간 경쟁 구도에도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안 전 대표의 중도 노선과 성향이 비슷한 이 의원이 TV토론을 거치며 공감대를 이룰 경우 친안계 대 비안계 전선이 선명하게 구축될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 당내 중도 표심이 얼마만큼 분산될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응해 같은 개혁파 성향이자 호남을 지역구로 둔 천 전 대표와 정 의원의 단일화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린다.

다만 아직 안 전 대표의 출마를 두고 주자들 간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어, 당 위기 극복과 쇄신이라는 이번 전대의 취지가 흐려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당내 한 관계자는 "후보자 등록을 마친 만큼 앞으로 토론 과정에서는 당을 새롭게 변모시킬 혁신안을 두고 주자들 사이에 더욱 생산적이고 발전적인 토론이 오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d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