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희생자단체, 광복절에 자리 표시…10월 건립 목표 종로구 "금시초문", 소녀상 관리단체 "용산역에 설치됐는데 굳이…"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단체가 서울 종로구 옛 일본 대사관 건너편 '평화의 소녀상' 옆에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13일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에 따르면 이 단체는 제72주년 광복절인 15일 오전 11시 평화의 소녀상 옆에서 '강제징용 노동자상 확정기념식'을 개최한다.

강제징용 희생자 유족 등으로 구성된 이 단체는 "일제 식민지 36년의 한을 풀고 과거사를 청산하기 위해 전범국 대사관 앞에 노동자상을 설치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연합뉴스가 입수한 가안을 보면, 이 조형물은 너비 2m·높이 3m가량의 석상이다. 모금이 완료돼 주문 제작에 들어갔으며 10월께 완성된다고 한다.

이 단체는 이번 광복절에는 소녀상 맞은편 우측 인도에 리본을 묶은 약 5㎝ 길이의 못을 박아서 노동자상을 설치할 자리를 표시하기로 했다.

이 단체 장덕환 사무총장은 "서울뿐 아니라 부산과 광주에도 같은 석상을 세울 계획"이라면서 "사무실에 일본 언론 취재진이 느닷없이 들이닥치는 등 방해 기류도 있지만,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관계부처나 시민사회와 합의를 거치지 않은 사업 추진이어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주도로 주요 시민사회단체가 대부분 참여한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추진위원회'가 지난 12일 일제가 조선인 노동자를 집결시킨 용산역 광장에 이미 노동자상을 설치한 것을 거론하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정대협의 한 관계자는 "며칠 전 (용산역에) 설치된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있는데 또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노상 조형물에 허가·관리 권한을 가진 종로구 도시디자인과 관계자는 "동상과 같은 조형물을 설치하려면 구청 심의를 거쳐 허가를 받아야 한다"면서 "노동자상 관련해서는 아직 접수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장 사무총장은 "물밑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못을 박는 것도 정확한 건립 위치를 알리기 위한 과정이다. 구청 심의에 필요한 공청회와 같은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hy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