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수입식품업체 진성인덱스트리(경기 평택시 소재)가 수입·판매한 중국산 '신선마늘쫑' 제품에서 기준을 초과한 잔류농약(이프로디온)이 검출돼 회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프로디온 잔류 기준은 1㎏당 0.1㎎이지만 이 제품에서는 0.6㎎이 나왔다.

회수대상은 수입 일자가 올해 9월 6일인 제품이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식약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하고,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withwi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