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은 임종석 실장 주재…靑 "내각 안정화돼 부처 점검체계 가동" "文대통령, 국정과제별·주제별 회의 등 부처 토론 수시 주재할 것"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새 정부 들어 매주 두 차례 진행되어 왔던 문재인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가 한 차례로 축소된다.

청와대는 13일 "이번 주부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를 기존의 주 2회에서 1회로 바꾸고, 대통령 주재 국정과제 및 주제별 관계부처 회의를 수시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매주 월요일 오후에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목요일 오전 회의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주재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수석·보좌관 회의를 국정운영과 관련한 핵심 메시지를 공개하는 주요 통로로 활용해 왔다.

청와대는 "인수위 없이 출범한 정부는 4개월 동안 쉴 틈 없이 달려왔고, 그동안 주 2회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를 통해 국정 비전과 과제를 논의하고 점검해 왔다"며 "취임 4개월을 넘기면서 내각도 체계가 잡히고 안정화 됐으며, 각 부처 주도의 상시 점검체계가 가동되고 있다"고 변경 취지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수석·보좌관 회의를 매주 한 차례만 주재하는 대신 국정과제별 회의 및 주제별 점검회의 등 다양한 형태로 부처와의 토론을 개최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는 국회 및 사회 각계와의 소통을 강화해 다양한 국민의 목소리를 폭넓게 듣겠다"고 말했다.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