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업원들도 '혼비백산'…식탁 4개·유리창 부수고 달아나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도심 식당 안으로 멧돼지가 난입해 식당 물품이 파손되고 60대 주인이 다치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오후 3시 18분께 청주시 흥덕구 비하동의 한 식당에 무게 100㎏가량의 멧돼지 1마리가 난입했다.

식당 주인 A(60)씨는 식탁을 들어 난동을 부리는 멧돼지와 몸싸움을 벌였다.

여성 종업원 5명은 혼비백산해 식당 밖으로 대피했다.

멧돼지는 60㎡ 규모 식당을 약 5분간 휘젓고 다니며 식탁 4개와 유리창을 부순 뒤 달아났다.

멧돼지를 쫓으려고 몸싸움을 한 A씨는 오른쪽 팔꿈치를 다쳤다. 갑자기 나타난 멧돼지에 놀란 한 여성 종업원은 병원 진료를 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7분 만에 식당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멧돼지는 사라진 뒤였다.

이날 오후 3시 15분부터 약 10분간 복대동·비하동 일대에서 "멧돼지가 출몰했다"는 112신고 4건이 잇따라 접수됐다.

경찰은 사라진 멧돼지가 이날 복대동 일대 도심을 휘젓고 다니다가 비하동 식당으로 난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유해조수포획단과 함께 부모산 방향으로 사라진 멧돼지를 추적하고 있다.

logo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