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숙 재판에 증인 출석해 학사비리 부인…"정유라 벼랑 몰려 마음 아파"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최순실(61)씨가 딸 정유라(21)씨에게 이화여대 입학과 학사관리에 특혜를 준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받은 김경숙(62)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특혜를 둘러싼 모든 혐의와 의혹을 부인했다.

최근 본인 재판 중 딸 정씨와 관련한 대목이 나오자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던 최씨는 법정에서 정씨를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최씨는 14일 서울고법 형사3부(조영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교수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딸에게 특혜를 달라고 청탁했나'라는 취지의 모든 질문에 "전혀 그런 적이 없다"고 답했다.

김 교수 변호인이 "2014년 9월 김 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정유라가 이대에 지원했으니 입학할 수 있게 김 학장에게 힘을 써 달라'고 부탁했나"라고 묻자 최씨는 "전혀 그런 사실이 없으며 당시 나는 김 교수가 학장인 줄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이 "2015년 말이나 2016년 초에 김 교수를 만나서 딸의 학사관리에 신경 써달라고 부탁했나"라고 재차 묻자, 최씨는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최씨는 2015년 하반기와 이듬해 상반기에 이대를 방문했을 때 상황에 관한 질문에는 대부분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질문과 관련 없이 자신의 입장을 말하거나 정씨를 두둔하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증인 신문이 끝난 직후 발언 기회를 얻어 "엄마의 욕심으로 (딸을 이대에) 보내보려고 해서 교수들이 고통받게 돼 죄송하다. 교수들이 학교로 돌아갈 수 있게 재판부가 배려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감정이 격앙된 듯 떨리는 목소리로 "내가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켜 딸이 망가지고 고등학교 학적도 뺏겼다. (정씨가) 벼랑 끝에 몰려 있다"며 "마음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최씨는 특검팀이 질문하기에 앞서 "강압수사와 회유, 압박을 많이 받아서 감정조절이 잘 안 되니까 관련된 것만 물어보라"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특검팀이 최씨에게 김 교수와 수차례 통화한 이유를 묻자, 최씨는 "전화한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검찰과 특검이 나를 격리시켜 약으로 버티고 있어서 며칠 전 일도 잘 기억나지 않으니 이런 것은 묻지 말라"고 답했다.

김 교수는 정씨가 이대에 입학하고 부실한 학사관리에도 불구하고 성적을 받을 수 있게 특혜를 준 혐의(업무방해 등)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달 22일과 26일 공판을 열고 정씨에게 특혜를 주는 데 관여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를 받고 항소심 진행 중인 체육과학부 이원준·이경옥 교수 등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예정이다.

한편 재판부는 당초 이날 학사비리 연루 혐의로 기소된 최경희 전 총장과 최순실씨의 항소심 재판을 마무리하려 했으나 심리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결심 공판을 다음 달 10일로 미뤘다.

jae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