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에서 10대 여학생 3명이 자신을 험담했다는 이유로 여고생을 집단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대전 중부경찰서는 공동폭행 혐의로 A(18)양 등 10대 여학생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양 등은 지난 7월 17일 오후 7시께 대전 중구 한 지하주차장에서 자신들에 대해 나쁜 말을 하고 다닌다는 이유로 고등학교 여학생 B(17)양을 무릎 꿇린 채, B양의 얼굴 등을 주먹과 발로 수십여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폭행으로 B양은 얼굴이 붓고 멍드는 상처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A양 등 3명 가운데 두 명은 학교 밖 청소년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oy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