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구매 소비자는 반품해 주길"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농가 4곳(충남 3곳, 전북 1곳)에서 생산·유통한 계란에서 살충제 성분(피프로닐 대사산물) 검출량이 기준치를 초과해 해당 농가의 계란을 회수·폐기한다고 14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호성농장(난각 표시:11호성)·계룡농장(11계룡)·재정농장(11재정)·사랑농장(12JJE)에서 생산·유통한 계란이다.

이들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은 피프로닐 대사산물 잔류 허용기준인 0.02㎎/㎏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또 산란계 농가에 대한 불시 점검을 통해 경기 안성에 있는 승애농장이 보관 중인 계란에서도 피프로닐 대사산물이 기준치를 초과(0.03㎎/㎏)한 사실을 확인한 후 해당 계란을 전량 폐기했다. 다만 이 농장에서 생산된 계란은 아직 시중에 유통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부적합 농가의 계란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처나 구입처에 반품해주길 바란다"며 "부적합 계란 관련 정보는 식약처 홈페이지와 식품안전나라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km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