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경찰·모범운전자 2천500명, 순찰차·택시 868대 투입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도 지각 위기에 놓인 학생들을 위해 경찰이 순찰차를 준비한다.

서울경찰청은 2018학년도 수능이 치러지는 16일 서울지역 202개 시험장과 주변 교차로 등에 교통경찰·모범운전자 2천500여 명을 배치해 특별 교통관리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지하철역 주변에 '수험생 태워주는 장소' 105곳을 설정해 순찰차와 모범운전자 택시 868대를 배치한다. 이들 차량은 오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도움을 요청하는 수험생을 시험장까지 태워준다.

수험생 태워주는 장소는 교통정보 안내전화(☎ 700-5000),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r), 경찰민원콜센터(☎ 182)로 확인하면 된다.

3교시 영어영역 듣기평가를 하는 오후 1시 10분부터 1시 35분 사이에는 소음 예방을 위해 덤프트럭 등 대형 차량이 시험장 주변에 오지 못하도록 우회시키고, 도로공사도 일시 중단한다. 이 시간에는 전국 공항에서도 항공기 이·착륙이 금지된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들은 안전하고 신속한 수험생 수송을 위해 수험생 수송차량에 양보해 주고, 듣기평가 시간대 경적 울리기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a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