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현충원서 추도·기념식…마로니에 광장서 박근혜 무죄 석방 촉구 조원진 "우리 역사서 가장 위대한 지도자"…박근령 "장기집권 불가피했다"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최평천 기자 =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을 맞아 대한애국당과 보수 성향 단체인 '박근혜 무죄석방 천만인 서명운동본부'가 기념식을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촉구했다.

대한애국당 등은 14일 오전 11시께 국립 서울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에서 탄생 10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과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 보수단체 회원 등 800여명(경찰 추산)이 참석했다.

박지만 EG 회장도 기념식이 열리기 직전인 오전 9시께 묘소를 방문해 10분 동안 참배하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기념식은 개식사, 유가족 대표 인사, 박 전 대통령 연설 영상 시청, 추도가 연주, 묵념, 헌화·분향, 현충탑 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조 의원은 개식사에서 "5천 년 역사에서 가장 위대한 지도자를 꼽는다면 세종대왕, 이순신 장군, 박정희 대통령을 꼽는데 대다수의 국민이 주저하지 않는다"며 "박 전 대통령은 나라와 민족을 사랑하고 미래의 설계자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위대한 지도자의 따님 대통령을 지키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죄가 없다는 것을 국민이 다 안다"면서 "좌파 독재 정권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파괴를 바로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족 대표로 인사말을 한 박 전 이사장은 "아버지에 대한 평가가 갈리고 장기집권했다는 얘기가 나온다"면서 "대만, 터키 등에서도 장기집권이 있었다. 경제발전 과정에서 일정한 궤도에 올리기 위해 (지도자는) 장기집권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전 이사장은 "세종대왕도 32년간 장기집권하며 훌륭한 업적을 많이 남겼지만, 백성들의 먹고사는 문제는 결국 해결하지 못했다"며 "이런 차원에서 아버지 시대를 평가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기념식 내내 태극기, 성조기, 새마을 깃발 등을 흔들었고, "박정희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만세"를 외쳤다. 이들은 기념식이 끝난 뒤 삼삼오오 줄을 지어 박 전 대통령의 묘에 헌화하고 분향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 광장 앞에서 '제25차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과 정치투쟁 선언 지지 범우파 국민 총궐기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집회와 행진에는 2천여 명이 참가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박근혜 대통령', '무죄 석방' 등의 구호를 외치고 조 의원의 발언을 들은 뒤 오후 4시께 안국역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현충원에서 열린 기념식에 이어 집회에도 모습을 드러낸 조 의원은 "동상 건립을 반대하고 우표 발행도 반대하는 것은 졸렬하다. 일국의 지도자가 되려면 상대방을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jaeh@yna.co.kr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