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정치인 사찰·여당 승리 선거운동 기획·연예인 퇴출 관여 혐의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각종 정치공작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 의혹을 받는 박원동 전 국익정보국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은 14일 박 전 국장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 금지 및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박 전 국장은 '박원순 제압 문건' 작성에 관여하고, 박 시장이 당선된 2011년 선거 이후 국정원이 2012년 총선·대선에서 당시 여권의 승리를 돕기 위해 '선거 대응 문건'을 작성하는 과정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박 전 국장은 방송인 김미화씨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MBC 등 방송사에 압력을 넣고, 방송인 김제동씨와 가수 윤도현씨의 소속사 세무조사를 유도하는 등 정부 비판 성향으로 분류한 연예인 퇴출 공작을 실행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또 박 전 국장이 2011∼2012년 국정원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창구 삼아 십수억원 규모의 대기업 후원금을 보수단체에 연결해 준 '매칭 사업'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 전 국장은 국정원 댓글 사건의 경찰 중간수사 발표가 있었던 2012년 12월 16일 김용판 전 서울경찰청장과 통화한 사실이 2013년 국회 국정조사특위 조사에서 밝혀지기도 한 인물이다.

ch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