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태규 위원장 세토포럼 발표…주한日대사관 총괄공사 "올해는 도움닫기 시기"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오태규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 검토 TF' 위원장은 7일 "TF 검토 보고서가 나온 뒤 정부가 언젠가의 시점을 골라 대응책을 내놓겠지만, 보고서 결과뿐 아니라 국내외의 다양한 요소를 종합해 결론을 내리지 않을까 저는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 위원장은 이날 한일관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세토포럼이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한일관계, 어떻게 할 것인가' 국제세미나에서 "이 과정에서 한일 두 나라가 접점을 찾을 수 있는 창의적 해법이 있다면 가장 좋을 것이라고 봅니다만, 어느 것이 그런 것일지 아직 머릿속에 잘 떠오르지 않는 게 사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위원장은 이날 발표를 시작하며 "제가 나온 것은 여기(행사자료) 써 있는 (TF위원장) 자격이 아니고 일본 문제에 관심 많은 저널리스트의 한 사람으로 나왔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이어 "2018년 일본군 위안부 합의에 관한 한국의 대응이 큰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은 합의를 지키지 않으면 한일관계가 큰 어려움 처할 것이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70% 이상이 합의에 반대하는 상황을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즈시마 고이치(水嶋光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는 발표에서 "2017년은 (한일관계가) 도약을 위한 도움닫기의 시기였다"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고 그 후 한일관계는 전체적으로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셔틀외교는 이를 통해 양국 지도자간 신뢰관계를 증진할 수 있고, 양국민에 정상간 신뢰관계를 보여줄 수 있다는 관점에서도 대단히 중요하고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며 "조속한 셔틀외교 재개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내년도 전망으로는 "정치적으로는 한중일 정상회담이 있다"면서 "일본이 의장국인데 한중일 정상회담을 가급적 조속히 개최하고 싶지만, 올해 안에 어렵다면 내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즈시마 총괄공사는 그러면서도 "다른 한편 한일 양국간 미묘한 현안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미묘한, 민감한 문제는 조용히 관리하는게 중요하다. 이런 문제를 외교 문제, 정치 문제화하지 않는 노력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hapyr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