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완화적인 통화정책으로 돈이 계속해서 풀리며 작년 통화량이 129조원 가까이 늘었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세가 꺾인 여파로 통화량 증가율은 4년 만에 가장 낮아졌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2017년 12월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작년 통화량(M2·광의통화)의 평균잔액(원 계열 기준)은 2천471조2천256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전인 2016년(2천342조6천213억원)과 견줘 5.5%(128조6천43억원) 늘어났다.

M2 전년 대비 증가액은 2011∼2013년 100조원을 밑돌았다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꼬박꼬박 100조원 이상을 기록했다.

다만 증가율은 2013년 4.8%에서 2014년 6.6%, 2015년 8.6%로 확대하다가 2016년 7.3%에 이어 2년 연속 둔화했다.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등을 합친 광의의 통화 지표다.

M2 증가는 기준금리 인하 등 완화적인 통화정책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등 민간신용 증가율이 축소하면서 통화량 증가율은 줄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은행과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등 전 금융권 가계대출액은 90조3천억원으로, 전년 증가액의 72% 수준으로 둔화한 바 있다.

상품별로는 현금통화의 연 평균잔액이 91조5천71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2.4% 증가했다.

요구불예금은 전년 대비 10.3% 늘어난 211조8천934억원으로 집계됐다.

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1천320조2천470억원)는 6.6%, 기업(637조4천540억원)이 4.5%씩 각각 늘었다.

작년 협의통화(M1)의 평균잔액(원 계열)은 802조165억원으로 9.2% 늘었다.

한편 작년 12월 M2의 평균잔액(원 계열)은 2천527조6천413억원으로 4.7% 증가했다.

M2 증가율은 최근 5개월간 4% 중후반대를 유지해오고 있다.

작년 12월 M2를 휴일, 명절 등 계절적 요인을 제거한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보면 0.4% 늘었다.

porqu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