읍·면·동 접수창구에 시민 몰려 혼잡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경북 포항에 11일 들이닥친 규모 4.6 여진에 따른 시설피해가 계속 늘고 있다.

13일 포항시에 따르면 오후 5시 현재 지진 피해는 914건으로 전날보다 560건이 증가했다.

주택, 건물 등 개인 시설이 860건으로 늘었고 공공시설은 54건으로 변동이 없다.

인명피해는 43명(4명 입원)으로 전날과 같다.

피해신고를 받고 있는 읍·면·동마다 오전부터 신고하려는 시민이 몰려 혼잡을 빚었다.

시는 정확한 피해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두 달간 신고를 받기로 해 앞으로 피해 건수는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흥해 체육관에 마련한 대피소에는 현재 189가구에 397명이 머물고 있고 포항 시내 모텔에도 4가구, 13명의 이재민이 임시로 생활하고 있다.

이번 지진으로 일시 대피한 사람은 109명(51가구)이다. 대피소에는 텐트 60개가 추가로 설치됐고 대한적십자사 봉사회와 자원봉사자들이 무료급식 지원을 하고 있다.

또 시는 현장에서 이재민을 상대로 의료반을 운영하고 재난 심리지원도 하고 있다.

시는 포항건축사회 등과 지난해 11월 15일 지진으로 안전진단 C·D등급을 받은 건물 63곳을 점검한 결과 17곳이 가벼운 피해가 났고 나머지는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추가피해가 없도록 대책을 마련하고 이재민 지원에도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shl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