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신문 살아남길 바라지만 현실 인정해야"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앞으로 10년 이후에는 종이신문이 아예 사라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고 미국의 경제매체 CNBC 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소 극단적일 수도 있는 전망을 한 건 미국의 유력 일간 뉴욕타임스(NYT)다.

뉴욕타임스의 마크 톰슨 최고경영자(CEO)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에서 인쇄물 형태의 뉴스를 접할 수 있는 시기는 약 10년 정도"라며 "종이 신문이 최대한 살아남기를 바라지만 마지막 순간이 다가오고 있는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학적으로 우리의 결론은 단순하다"면서 "종이신문이 사라진 이후에도 뉴스서비스를 성공적으로 운용하고 회사를 키워갈 수 있도록 디지털 부문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톰슨 대표는 "아직은 종이신문 구독자로부터 많은 이익을 얻고 있지만, 갈수록 디지털 구독자의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게 핵심"이라며 "궁극적으로는 디지털 구독자가 종이신문 구독자의 몇 배에 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뉴욕타임스의 디지털 구독자는 종이신문 구독자를 넘어선 상태다.

뉴욕타임스는 1996년 온라인판을 도입하고 2011년에는 온라인 유료화를 단행했다. 현재 정기 구독자는 350만 명에 달하며 그 가운데 250만 명이 온라인 유료독자다.

지난해 4분기에만 온라인 유료독자가 15만7천 명 증가했고, 연간 온라인 구독수익은 3억4천만 달러(3천700억 원)로 46% 증가했다.

뉴욕타임스는 신문 발행과는 무관하게, 24시간 온라인 뉴스에 주력한 지 오래다. 디지털화를 주도한 아서 그레그 설즈버거(38) 발행인 체제에서 디지털화를 더욱 가속한다는 방침이다.

j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