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해 일본의 맥수 수출액이 전년에 비해 35.7%나 증가하며 사상 처음으로 100억엔(약 1천억원)을 돌파했다.

12일 요미우리신문과 재무성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맥주 수출액은 128억엔(약 1천28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수출액 가운데 한국에 수출한 금액은 63%에 달하는 80억엔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에 이어 대만(14억엔), 미국(8억엔), 호주(8억엔) 등의 순이었다.

일본 맥주 수출 급증은 전세계적인 일본 음식 붐이 주요인으로 받아들여진다. 또 일본을 방문했던 외국인이 현지에서 마셨던 맥주를 귀국 후에도 다시 찾는 경향이 강해진 것도 한 요인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것은 아사히맥주였다.

아사히맥주는 지난해 수퍼드라이와 클리어 아사히 계절한정판을 한국 시장에 투입하며 한국 수출액을 전년에 비해 55%나 끌어올렸다.

삿포로맥주도 지난해 9월 에비스맥주를 투입하며 한국 수출액을 전년비 2배로 늘렸다.

산토리맥주도 올해 한국 맥주 수출액을 전년비 8% 가량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