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찬반 의견 엇갈려…여성주의자 모임은 비판 논평

지도부, 17일 전국위 전까지 매일 간담회 열어 의견수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민주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추진하기로 방향을 잡은 정의당 지도부가 일선 당원들을 상대로 설득작업에 나섰다.

당 지도부는 오는 17일 전국위원회에서 평화당과의 본격적인 협상 돌입을 승인받는 것을 목표로, 그 전까지 전국을 돌며 당원들을 만나 이해를 구할 계획이다.

이정미 대표는 13일 오후 경남도당을 찾아 부산·울산·경남 지역 당원들과 간담회를 열었다.

이와 관련해 정의당 관계자는 "공동교섭단체가 합당과 무엇이 다른지, 우리 당의 정체성을 잘 지켜갈 수 있는지, 필요한 추진 절차는 무엇인지 등에 관해 궁금해하는 당원들이 많다"며 "지도부가 직접 만나 소통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이미 전날 인천시당을 방문해 지역위원장들과 만나고 지도부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단이 앞서 지난 11일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후 당내에서는 찬반 의견이 뚜렷하게 갈리는 상황이다.

특히 정의당 여성주의자 모임인 '저스트 페미니스트'는 이날 논평을 내고 "지도부는 당원의 의견을 듣는 어떤 구체적인 절차도 없이 논의를 진행하면서 그동안 정의당을 지지한 소수자들을 고려했는지 의심스럽다"며 "평화당 의원들의 모자란 인권 의식에 대한 비판을 선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를 비롯해 노회찬 원내대표, 한창민 부대표, 김영훈 노동본부장 등이 전국을 순회하며 간담회를 열기로 한 것은 이런 당원들의 반대 여론을 다독이기 위한 것이다.

이들은 오는 16일까지 매일 한 차례씩 당원 간담회를 여는 강행군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는 당원 총투표나 당원 여론조사 등을 대신하는 지도부의 의견수렴 절차이기도 하다.

당 지도부는 14일에는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당원들의 질의에 답하는 이벤트도 진행키로 했다.

한편 이 대표는 앞서 당원 게시판에 직접 글을 올려 지도부의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전날 게시판에서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은 답답한 국회 판도를 바꿔놓는 지렛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필요성에 따라 제기된 것"이라며 "깊은 고뇌를 담은 토론의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동교섭단체는 각자의 정체성을 유지하기 때문에 생길 수 있는 연대"라며 "정체성을 바꾸려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평화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거연대가 필요하다면 해야 하지만, 그것은 교섭단체를 함께 구성해서가 아니라 선거연대의 필요성이 제기될 때야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han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