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성 부상 "인도주의 협조 정치화…바로잡기 위한 대책 요구"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당국자가 '에이즈, 결핵 및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세계기금'(The Global Fund to Fight AIDS, Tuberculosis and Malaria·이하 세계기금)의 최근 대북 지원중단 조치에 항의하는 편지를 보낸 사실을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형훈 북한 보건성 부상은 피터 샌즈 세계기금 집행국장에게 지난 10일 보낸 편지에서, '현 주기 세계기금의 협조를 2018년 6월 30일까지 종결하게 된다'는 내용의 지난달 22일 자 편지를 마크 에딩턴 세계기금 자금관리국장으로부터 받았다고 언급했다.

김 부상은 "급작스러운 이번 협조중단 조치를 기금 측이 주장하는 우리나라의 '특수한 협조환경' 때문이 아니라 인도주의 협조를 정치화하려는 일부 세력들의 압력에 의한 것으로밖에 달리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결핵, 말라리아 근절을 위한 사업에서 일정하게 효과를 보고 있는 현 단계에서 기금 측이 그 후과에 대해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협조중단을 통지해온 것은 매우 비정상적이며 비인도주의적인 처사"라며 "이제라도 인도주의 사명에 맞게 이 문제를 바로 잡기 위한 대책을 세울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세계기금은 지난 2002년 에이즈, 결핵, 말라리아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지난달 21일 자원 배치와 지원의 효율성에 대한 보장 및 리스크 관리가 요구되는 수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결핵과 말라리아에 대한 대북 지원금을 중단한다(closing grants)"고 밝혔다.

kimhyo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