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정부가 '30대 미래소재'를 선정해 산업계와 학계의 이 분야 원천기술 확보 노력을 지원키로 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영역인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헬스케어, 환경·에너지, 안전분야 등을 뒷받침하려면 소재 원천기술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제1차관은 16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소재 분야 산·학·연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정부의 '미래소재 원천기술 확보전략'을 설명했다.

정부는 ▲ 초연결 사회를 위한 스마트 소재(8개) ▲ 초고령 건강사회를 위한 웰니스 바이오 소재(9개) ▲ 환경변화 대응소재(5개) ▲ 안전소재(8개) 등 총 30종의 미래소재를 선정해 이 분야의 연구개발(R&D)을 집중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도전형·경쟁형·지식 크라우드형 R&D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다.

실패할 위험이 높은 장기 R&D가 필요한 점을 고려해 공공투자를 원칙으로 하되, 산업경쟁력 제고를 위해 기업 참여를 유도하는 '미래가치 사전공유제'를 새로 도입해 연구자가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다른 과제에서 수행한 우수한 기술이 사장되지 않도록 연구단계 중간에 진입할 수 있는 '중간진입형'과 '경쟁형' R&D를 도입하여 원천기술 개발 가능성을 높일 예정이다.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자체적으로 해결하지 못하는 미래소재 원천기술 난제에 대한 '지식 크라우드형' 연구도 지원키로 했다.

정부는 소재 개발기간을 혁신적으로 단축할 수 있도록 데이터 기반의R&D를 위한 '미래소재 연구데이터 플랫폼'과 복합물성 특성분석 및 신뢰성 검증을 지원하는 '측정분석 플랫폼'을 구축키로 했다.

이진규 차관은 "4차 산업혁명 경쟁은 소재경쟁이 될 것"이라며 "첨단 소재 핵심기술 연구는 장기간이 소요되며 성공가능성도 매우 낮으나, 개발 성공 시에는 새로운 시장 창출과 시장독점이 가능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solatid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