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는 SFTS 감염 길고양이에 물린 50대 여성 사망 사례도

입·피부로 사람에 2차감염 가능성…국내 '개·고양이'도 바이러스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올해도 어김없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기준 질병관리본부 감염병웹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SFTS 환자는 4월에 4명, 5월에 3명 등 지금까지 총 7명이 발생했으며, 이 중 1명이 숨졌다.

예년에 비춰볼 때 통상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5월 이후 진드기에 물리는 사고가 잦아지는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더 많은 환자 발생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SFTS는 야생진드기의 일종인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면 1∼2주의 잠복기 이후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열이 나거나 근육통을 앓는다. 이후 설사가 나거나 근육통이 심해지고, 의식이 떨어지는 뇌 증상을 보이다가 상태가 급격하게 나빠지면서 사망하기도 한다. 치사율이 20%를 웃돌 정도로 치명적이다.

문제는 SFTS가 진드기에 물리지 않아도 이미 감염된 사람이나 동물을 통해 2차적으로 감염될 수 있는 사실이 간과되고 있다는 점이다. 이런 경우 진드기에 물렸을 만한 야외활동 경험이나 물린 자국이 없어 관련 증상이 나타나도 SFTS를 의심하지 못해 조기진단이 늦어지고 치료가 어려워지는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집에서 진드기에 물린 환자를 돌보던 가족과, 병원에서 SFTS 환자를 진료하던 의료진이 각각 2차로 감염된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이들 2차 감염은 모두 환자의 체액 등 분비물과 밀접한 접촉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2015년 국내에서 처음 확인된 의료진 감염의 경우 감염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던 의사와 간호사 등 4명이 혈청검사에서 SFTS 바이러스에 2차 감염된 것으로 확진됐다. 또 그해 SFTS로 숨진 남편과 가정 내 접촉이 많았던 아내에 대한 혈청검사와 SFTS 바이러스 유전자검사(RT-PCR)를 거쳐 가족 간 2차 감염이 처음으로 규명됐다.

세계적으로도 SFTS의 2차 감염 사례 보고가 잇따르고 있다.

이미 중국에서는 우리보다 앞선 2012∼2013년 사이에 3건의 가족 간 2차 감염 사례가 국제학술지를 통해 보고된 바 있다. 특히 지난해 일본에서는 개와 고양이를 통한 SFTS 2차 감염 사례가 세계 처음으로 발표돼 충격을 줬다.

당시 교도통신 등의 보도를 보면 일본 도쿠시마 현의 한 40대 남성이 SFTS에 걸린 개와의 접촉으로 2차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이 키우던 반려견은 그해 6월말 동물병원에서 SFTS로 진단됐다. 이후 열병과 구토 등의 SFTS 증상이 이 남성한테도 나타났는데, 검사 결과 역시 SFTS 감염 상태로 판명났다.

보건당국은 이 남성이 진드기에 직접 물린 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반려견이 산책 중 진드기에 물려 SFTS에 걸린 뒤 주인한테 바이러스를 옮긴 것으로 추정했다. SFTS 바이러스가 입이나 피부 속으로 침투해 몸으로 들어갔을 수 있다는 게 보건당국의 판단이다.

일본에서는 또 작년 7월 길고양이를 통한 SFTS 감염 사례도 보고됐다. 길고양이를 동물병원으로 옮기려던 50대 여성이 고양이한테 물린 뒤 사망한 것이다. 이 여성의 조직샘플에서는 SFTS 바이러스가 분리됐는데, 학계에서는 포유동물에 물려 SFTS 감염이 확인된 첫 사례로 꼽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외국의 사례에 비춰 국내에서도 개나 고양이 등의 동물에 의한 SFTS 2차 감염 우려가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농림축산검역본부 동식물위생연구부 해외전염병과 남향미 연구팀이 국제학술지(Ticks and Tick-borne Diseases)에 보고한 논문을 보면 2016년 한국동물보호소의 개 426마리와 고양이 215마리의 혈액샘플을 수집해 SFTS 바이러스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한 마리의 개(0.2%)와 한 마리의 고양이(0.5%)가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는 국내 개와 고양이에서 SFTS 바이러스가 검출된 첫 사례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SFTS 연구 전문가인 제주의대 이근화 교수는 "과거에는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려야만 SFTS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사람간 감염은 물론이고 반려동물을 통해 2차 감염이 확인되는 사례까지 나오고 있다"면서 "무엇보다 야외활동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지만, 동시에 SFTS 의심환자나 의심동물을 대할 때도 2차 감염에 주의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bi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