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정부가 2050년께 해외에서 판매되는 승용차를 모두 전기자동차·하이브리드로 교체하는 새로운 전략을 추진 중이라고 NHK가 9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현재 검토 중인 자동차 전략에 이러한 목표를 제시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050년께 세계에서 판매되는 일본산 승용차는 모두 전기차나 하이브리드차, 연료전지차 등 전동차로 대체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전략에는 특히 차량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2010년 기준보다 90% 감축한다는 목표도 명기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정부와 업계·학계가 연대해 새로운 자동차용 전지와 모터 개발 등을 추진한다는 내용도 포함될 예정이다.

경제산업성의 이번 전략은 중국과 프랑스 등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을 추진하는 가운데 이런 전략을 검토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일본 자동차업체들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판매를 늘리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닛산(日産)자동차는 2022년까지 연간 100만대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를 판매하겠다고 지난 3월 밝혔다.

앞서 도요타자동차도 2030년까지 전기차 판매량을 전체의 절반인 550만대로 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자동차·전기·소재업계와 함께 '전(全)고체전지'로 불리는 전기차용 고효율 차세대 전지 공동개발에도 나서기로 했다.

js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