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스트' 적용…대화형 검색 로봇 '마이봇'도 도입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자율주행, 커넥티비티(연결성) 등 미래 자동차 소프트웨어(SW) 개발에 속도를 낸다.

현대모비스는 AI를 기반으로 하는 소프트웨어 검증시스템 '마이스트'(MAIST: Mobis Artificial Intelligence Software Testing)를 최근 도입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모비스가 카이스트 전산학부 김문주 교수와 공동으로 개발한 마이스트는 연구원을 대신해 소프트웨어 검증작업을 수행하는 AI 시스템이다.

연구원들이 설계한 알고리즘을 바탕으로 소프트웨어의 모든 연산과정을 AI로 검증한다. 기존에 수작업으로 이뤄지던 소프트웨어 검증업무를 자동화한 셈이다.

현대모비스가 차량용 소프트웨어 검증작업에 AI 기술을 도입한 것은 자동차에서 차지하는 소프트웨어 비중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출시된 자동차의 경우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전장부품 수는 시스템 기준으로 100여 개가 넘는다.

해당 소프트웨어를 문서 형태로 전환하면 그 분량은 시스템 1개당 적게는 3만 줄, 많게는 수천만 줄에 이를 만큼 방대하다.

글로벌 시장분석 기관 맥킨지 앤드 컴퍼니에 따르면, 자동차 1대에서 소프트웨어가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10%에서 2030년 30% 수준으로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소프트웨어가 대폭 늘어나면서 이를 분석하는 검증작업의 중요성도 더욱 커지고 있다.

검증작업에서는 소프트웨어 오류로 발생할 수 있는 품질문제를 사전에 차단하고 극한의 환경에서도 정상적으로 작동하도록 해야 한다. 안전성과 보안성도 고려해야 하는 요소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많은 인력과 시간을 투입해야 하는 소프트웨어 검증업무에서 마이스트가 50∼70%를 대신하며 효율을 2배 이상 높이고 소프트웨어 개발 기간을 단축할 뿐 아니라 검증 정확도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현대모비스가 통합형 차체제어시스템(IBU)과 써라운드뷰모니터링 시스템(SVM) 검증에 마이스트를 시범 적용한 결과 마이스트가 처리한 검증 업무량 비중은 각각 53%, 70%로 높았다.

현대모비스는 하반기부터 소프트웨어가 탑재되는 제동, 조향 등 모든 전장부품으로 마이스트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글로벌 소프트웨어 연구기지인 인도연구소에도 적용한다.

이와 함께 현대모비스는 딥러닝을 탑재한 대화형 개발문서 검색시스템인 '마이봇'(MAIBOT)을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부문에 최근 도입했다.

마이봇은 연구원의 의도를 정확하게 파악해 클라우드 내 소프트웨어 연구개발 자료를 찾아주는 대화형 로봇이다.

자동차 전문용어까지 학습해 20만 건에 이르는 방대한 소프트웨어 개발자료를 연구원들이 쉽게 찾도록 도와주고, 문서의 내용까지 파악해 해결책을 제시해준다.

딥러닝 기반이어서 기초자료가 쌓일수록 더욱 똑똑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모비스는 마이봇을 내년까지 주요 사업장으로 확대 적용하고 연구개발 부문 외에도 각종 사내 정보를 검색할 수 있도록 통합 운영할 방침이다.

bryoon@yna.co.kr